본문바로가기

대북뉴스

대북뉴스 읽기
제목 경남대, 영남권역 「지역통일교육센터」 주관기관 선정
소제 영남권 지역내 통일역량 강화와 다양한 사회통일교육 프로그램 개발·제공 등 통합형 통일교육시스템 구축
일자 2020.04.17
장소
관련URL

경남대는 2020년 4월 17일 통일부 ‘2020년 지역통일교육센터’ 사업 영남권역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역통일교육센터」는 통일교육 의지와 역량을 갖춘 지역의 기관을 선정하여 통일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실시해 오고 있는 사업이다. 경남대는 이미 교육부의 ‘통일시대를 대비한 통일안보 전문인재 양성사업’과 통일부 ‘통일교육선도대학 육성사업’을 4년간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세계 주요국을 대상으로 통일부 ‘한반도 국제포럼’(KGF)을 2차례(2015/2018년) 주관하였으며 올해부터는 해외 북한‧통일학 학술교류 지원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었다. 경남대는 명실공히 통일·안보 특성화대학으로서의 명맥을 확실히 하고 있다. 이번 영남권역 「지역통일교육센터」 사업은 그 중요성을 감안, 통일·북한문제의 최고 전문가이며 그동안 이 분야에서 학술적 업적과 인재양성에 크게 기여해 온 박재규 총장(전 통일부 장관)이 센터장으로서 직접 사업을 지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사회 통일교육의 중요성이 갈수록 증대됨에 따라 통일부는 내실있는 「지역통일교육센터」 운영을 위해 올해부터 기존 17개 광역시‧도 기반에서 권역 기반의 7개 지역통일교육센터 체계로 사업을 개편·재정비하였다. 경남대가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영남권역 통일교육센터는 기존 경남, 부산, 대구, 경북, 울산 5개 지역의 통일교육센터를 통합한 것으로 우리나라(100,364㎢) 전체 면적의 약 3분의 1(32,286㎢), 전체 인구(51,780,579명)의 약 4분의 1(12,137,880명)의 통일교육 사업을 책임져야하는 핵심적인 지역통일교육센터이다.
 
경남대는 영남권역 통일교육센터로 지역 내 통일역량 강화와 사회통일교육 거버넌스 확장을 위한 4차 산업혁명시대 통일교육 플랫폼 구축 및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 제공하여 영남권역 5개 지역 등에 균형감 있는 통합형 통일교육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특히 통일교육 TV 개국과 홈페이지 운영 및 다양한 시스템으로 지금까지 강의실에 갇혀 있던 통일교육을 현장과 사이버 공간을 활용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율적이고 탄력적으로 접근·참여할 수 있는 열린 통일교육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남대학교는 이번에 개편·확대된 사업을 통해 지역통일교육센터가 지역 통일교육 허브로 안착되고 통일교육에 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과 확산을 위한 지역 통일거버넌스를 구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주민과 사회가 함께 만들어 가는 통일교육이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사항
∙ 2014-2015년 [교육부] CK-I 통일시대를 대비한 통일안보 전문인재 양성 사업
∙ 2016-2019년 [통일부 통일교육원] 통일교육선도대학육성 지정․육성사업
∙ 2015, 2018년 [통일부] 한반도 국제포럼(KGF) 주관기관 선정
∙ 2020년 [통일부] 2020 해외 북한·통일학 학술교류 지원 사업 선정

QUICK MENU

온라인소식지

Go to Asian Perspective

시설대관안내

위치 및 연락처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