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북뉴스

대북뉴스 읽기
제목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북한의 도시: 변화와 교류’ 국제학술회의 개최
소제 김연철 “남북 간 도시 교류 기대 … 한반도 평화 마중물 될 것”
일자 2019.06.19
장소 통일관 정산홀
관련URL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9일 “북한 도시에 대한 폭넓은 이해가 남북 간 도시 교류로 연결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는 지자체의 교류 참여를 확대하고 남북 교류의 깊이를 더함으로써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연철 장관은 이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소장 이관세)와 독일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 한국사무소가 극동문제연구소 정산홀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북한의 도시: 변화와 교류’ 국제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설명했다.
 
김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 전역을 도는 활발한 현지지도를 통해 각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체계적인 도시 개발을 강조하며 적극적인 경제 행보를 보여왔다”며 “북한의 도시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는 우리가 북한이라는 대화의 상대방을 보다 잘 알 수 있는 소중한 창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소장은 개회사에서 “북한이 김정은 시대 경제개선 전략 중 하나로 도시건설을 추진하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신의주, 원산, 삼지연 등을 중심으로 북한의 지방 도시들이 나날이 변화하고 있는데, 부동산 시장이 단연 두드러진다”고 설명했다.
 
정은이 통일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발표자로 나서 북한의 공장·기업소를 중심으로 최근 북한의 부동산이 어떻게 변화·확대되고 있는지, 그리고 이러한 부동산의 변화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황두진 황두진건축사사무소 대표 겸 한국건축가협회 남북교류위원회 위원장은 ‘개성공단 사업은 3단계 사업 계획에서도 알 수 있는 것처럼, 단순한 공단 개발이 아닌 새로운 도시를 만드는 계획이었다’며 “개성공업지구가 재가동됐을 때 21세기 형의 새로운 복합 산업도시로 변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국내외 북한 연구자, 유관 기관·기업 관계자 등 200여명의 청중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QUICK MENU

온라인소식지

Go to Asian Perspective

시설대관안내

위치 및 연락처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