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북뉴스

대북뉴스 읽기
제목 제129차 IFES 해외학자초청세미나
소제 제2차 북미정상회담 전망
일자 2019.02.22
장소 통일관 정산홀
관련URL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소장 이관세)는 22일 미국의 저명한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조엘 위트 스팀슨센터 수석연구원 겸 38노스(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대표가 연사로 나선 제129차 해외학자 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
연구소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연구소 정산홀에서 개최한 세미나에서 조엘 위트 수석연구원은 5일 앞으로 다가온 제2차 북미정상회담 전망과 관련해 “제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이의 해결을 위한 메커니즘이 합의에 포함돼야 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위트 연구원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합의 이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어려움으로 ▲북한 핵시설 해체 방법 및 비용 문제 ▲핵시설 해체에 따른 검증 및 현장 사찰 문제 ▲상호 합의 이행 여부 점검 문제 등을 제시했다.
그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핵실험장 및 핵시설, 동창리 미사일 발사 시설 폐기와 관련된 미국 등의 사찰 ▲미국의 대북제재 유예 및 완화 ▲북미 간 상호 연락사무소 개설 등에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사항들이 포함된 단계적 로드맵에 합의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과 미국이 로드맵에 합의하지 못하더라도 지금까지의 프로세스가 끝나는 것은 아니라며 “목표로 하는 것을 얻지 못하더라도 제1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이전보다는 분명하게 상황이 좋은 것이라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위트 연구원은 제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지금까지의 과정을 검토하면 과거보다 상황이 더 좋으며, 미국과 한국의 국익이 발전했고, 북한의 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이 저해되지 않았다며 긍정적 상황이 계속해서 진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조엘 위트 수석연구원은 과거 미국 국무부에서 대북담당관을 지내며 1994년 「북․미 제네바 기본합의」 협상에 참여한 바 있으며,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 선임연구원 등을 역임했다.

QUICK MENU

온라인소식지

IFES TV

시설대관안내

위치 및 연락처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