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북뉴스

대북뉴스 읽기
제목 최초의 편년별 북한연구자료집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간행 기념 워크샵
소제
일자 2018.10.17
장소 평화관 대회의실
관련URL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북한대학원대학교(총장 안호영)와 함께 17일(수) 오후 2시부터 서울 종로구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대회의실에서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간행 기념 워크샵’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샵에서는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1~30권의 발행을 기념하며 사료집 소개 및 북한 연구에 있어 이번 발간의 중요성과 의의, 의미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신종대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워크샵에서는 김광운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북한대학원대학교 겸임교수가 자료집을 소개하고 그 의미를 발표했다. 이후 이만열 상지대학교 이사장, 선즈화 중국 화동사범대 종신교수, 정용욱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이완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최현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본부장이 토론했다.
 
이만열 상지대학교 이사장은 이번 사료집 발간을 위해 노력한 김광운 국사편찬위원회 편사연구관·북한대학원대학교 겸임교수의 노고를 치하하며, 사료집 발간을 통해 향후 “한반도 전체의 역사적 진실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선즈화 중국 화동사범대 종신교수는 한국전쟁 발발 기원 관련 사료 여부를 북한 관리와 논의했던 경험을 공유하며 1차 자료 수집 및 정리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정용욱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는 분단으로 인한 자료의 공간적인 편재를 북한연구자들 혼자의 힘으로 극복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본 자료집 발간이 더욱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완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북한에서도 북한 역사에 대한 사료가 부족한 만큼 향후 북한 인력들과 함께 실록 작업 관련 남북 공동연구가 이루어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최현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본부장은 북한연구에 있어서 원전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더해 줄 수 있는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 발간이 향후 국가적 지원을 받는 사업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현재 30권까지 발간된 「북조선실록: 년표와 사료」는 앞으로 1,000권까지 발간할 계획에 있다. 기존 북한 사료 수집·정리가 난개발적인 측면을 보이는 상황에서 본 자료의 발간은 북한 연구가 한단계 진일보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QUICK MENU

온라인소식지

IFES TV

시설대관안내

위치 및 연락처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