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북뉴스

대북뉴스 읽기
제목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카자흐스탄 회의 개최
소제
일자 2018.05.18
장소 카자흐스탄
관련URL

 
통일부와 알파라비 카자흐국립대, 카자흐스탄 고려인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 민주평통 중앙아시아협의회가 공동 주관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카자흐스탄 회의’가 18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알파라비 카자흐국립대학에서 개최됐다.

2018 KGF 첫 행사인 카자흐스탄 회의에서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소장은 개회사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에 새로운 변화가 시작됐다”며 “값진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한 모든 노력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관세 소장은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바람직한 한반도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데 관련국과의 협력도 중요하다”며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카자흐스타의 국가발전 전략과 성장 경험은 남북한에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카자흐스탄을 비롯해 전체 국제사회에서도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면서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보이고 있다”며 “남과 북, 해외동포, 국제사회가 함께 어우러져서 한반도와 아시아가 평화롭게 공동 번영하는 미래를 개척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이번 포럼에 북한 외교관과 전문가가 발표․토론에 참석한 것은 최근 변화된 남북관계를 잘 보여준다”며 “한반도의 위기가 가중됐던 때와 현재를 비교한다면 기적 같은 변화가 아닐 수 없고, 이러한 변화는 남북한의 의지와 노력으로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김덕룡 수석부의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과정에서 카자흐스탄의 역사적 경험을 배워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행동으로 증명한다면 국제사회도 북한의 안보적 우려를 해소하고, 제재 조치도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QUICK MENU

온라인소식지

IFES TV

시설대관안내

위치 및 연락처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