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학술활동
  • left_bnr_ap_3.gif
  • bookhan_banner_1.gif
  • kyungnam_banner.gif

국제학술회의

학술회의 내용
행사명 IFES 국제학술회의 "Urban North Korea: Changes and Exchanges"
일시 2019.06.19 ~ 2019.06.19
주제 북한의 도시: 변화와 교류
주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프리드리히 나우만재단
후원 경남대 통일교육선도대학육성사업단
장소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정산홀
첨부파일

학술회의 표지이미지


국제학술회의 소개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됬던 평양은 과거에 비해 많이 달랐습니다. 약 11년 만에 공개된 평양의 풍경은 새로운 건축과 도시개발 분야의 개방성이 엿 보이기도 하였습니다. 과거에 평양은 다른 사회주의 국가들의 수도가 그렇듯 회색빛 도시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그렇지만 2018년 9월의 평양은 여느 국가들의 도시 못지않게 형형색색으로 단장되어 있었습니다. 과거에는 찾기가 쉽지 않았던 고층 빌딩과 대형 아파트 단지, 특별한 건축물, 계획적으로 정리된 거리 등도 쉽게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김정은 시대 들어 북한이 평양을 비롯한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상당한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김정은 시대 북한은 경제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북한 전역에 소위 ‘건설붐’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평양 등에 새롭게 만들어진 대규모 위락시설과 각종 편의시설, 주거시설은 북한의 경제상황에 대한 기존의 평가에 의문을 제기하는 근거가 되고 있습니다. 인구와 자본이 밀집돼 각종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도시는 사회의 변화를 선도하고, 사회의 변화는 다시 도시의 변화에 반영되기도 합니다. 즉, 북한의 도시에 대한 논의는 북한 사회의 변화에 대한 논의와 연결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배경에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는 독일 프리드리히 나우만재단과 함께 ‘북한의 도시: 변화와 교류’를 주제로 하는 국제학술회의를 준비했습니다. 김정은 시대 북한의 도시화, 북한의 도시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교류에 관한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북한이 현재 어디에 자리하고 있으며, 어디로 가려 하는지의 일단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모쪼록, 이번 국제학술회의에 참석하시어 북한의 변화에 대한 논의에 동참하시기를 당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오후 1시부터 회의장 안내데스크에서 현장등록이 가능합니다.
On-site registration will begin at 1:00 p.m. on June 19.
 본 국제학술회의는 동시통역으로 진행됩니다.
Simultaneous interpretation will be provided (Korean/English).
 
개회식
세션 타이틀
시간 : 13:30-14:00
주제 :
발표 : 개회사

이관세(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소장)

환영사

크리스찬 탁스(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 한국사무소 대표)

축사

김연철(통일부장관)

제1회의
세션 타이틀
시간 : 14:10-15:45
주제 : 김정은 시대에 북한의 도시화
사회 :

김현수 (단국대 교수)

발표 : 김정은 체제하의 사회주의 도시 계획: 평양

임동우(홍익대 조교수)

도시개발과 북한의 부동산 시장

정은이 (통일연구원 부연구위원)

수도를 넘어서: 신의주 사례

테오 클레멘트( 킹스칼리지런던 연구원)

제2회의
세션 타이틀
시간 : 16:00-18:00
주제 : 북한 도시 속의 교류공간
사회 :

이상준 (국토연구원 부원장)

발표 : 북한내 기업적도시의 형성과 지식교류의 역할

캘빈 추아(조선익스체인지 프로그램 원장)

개성공업지구, 혹은 신개성

황두진 (황두진건축사사무소 대표/한국건축가협회 남북교류위원회 위원장)

북한 도시, 도시 계획, 건축 및 고고학: 국제 교류

엘리자베뜨 샤바널 (프랑스국립극동연구원[EFEO]한국분원 원장)

북한의 도시관광: 교류의 장과 새로운 기회

사이먼 카커렐 (고려관광 대표)

목록